owl(2003-06-24 20:55:13, Hit : 6400, Vote : 1733
 logo_cs.gif (3.2 KB), Download : 53
 mom.jpg (9.3 KB), Download : 52
 [보도자료] 조선일보 - 재미있게 실렸군요~*




[건강] 삼청동에 부엉이박물관 차린 주부 배명희씨  (2003.06.24)


먹을거리, 구경거리 많은 서울 삼청동에 또 하나의 명물이 생겼다.

꽃넝쿨로 둘러싸인 간판만 보고도 선뜻 발을 들여놓게 되는 이 곳은 이름하여 부엉이박물관 (www.owlmuseum.co.kr). 감사원 올라가는 길 주택가 골목에 부엉이가 그려진 간판을 빼꼼히 내놓았는데, 그 안엔 부엉이를 수놓은 앞치마에, 부엉이 브로치를 달고, 그래선지 꼭 부엉이처럼 생긴 주인아줌마 배명희(49)씨가 유쾌하게 웃으며 손님을 맞는다.

“제가 모은 거지만 너무 이쁘지 않아요? 저어~기 졸려서 눈 감기는 아기 부엉이 좀 보세요. 얘는 술을 많이 마셔서 화가 난 부엉이에요.”

이 박물관엔 부엉이 모양의 봉제인형부터 목조각, 그림까지 무려 2000여 점의 ‘부엉이’들이 전시돼 있다. 배씨가 중학교 2학년때부터 모은 것들이다. 진짜 부엉이는 한마리도 없다.

“경주 불국사로 수학여행 갔다가 50원을 주고 부엉이 목조각을 하나 샀는데 볼 때마다 귀엽고 앙증맞아서 결혼해 이사다닐 때도 꼭 포장해서 들고 다녔어요. 눈을 부릅뜬 채 몸을 바짝 들고 서있는 자태가 사람과 어쩜 그리 닮았는지. 재질마다 느낌이 다르고 표정이 다 달라서 저도 모르게 매니아가 됐답니다.”

그렇다고 수많은 나라를 여행한 건 아니다. 남들은 수집품만 보고는 “70, 80개국쯤 다녀왔겠다”며 부러워하지만 그가 가본 나라라고는 부엉이박물관이 궁금해 다녀온 일본뿐이다. “월급쟁이 남편에 살림하는 주부인걸요. 자식들이 배낭여행 가서 사온 것, 남편이 출장 다녀오면서 사다준 것 빼고는 다 국내에서 모은 것들이에요. 주로 외국 대사관들에서 주최하는 바자회를 쫓아다녔죠. 코엑스나 호수공원에서 열리는 전시, 소공동 지하상가, 그리고 벼룩시장이란 시장은 다 돌아다녔어요.”

50을 바라보는 나이에 겁도 없이 지난달 서울 한복판에 박물관이란 걸 선뜻 연 것은 “나에게도 내 인생이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서”였다.

“맏딸, 맏며느리로 식구들 뒷바라지 하느라 고생만 했으니 아이들 다 컸겠다, 저도 제 삶을 살아야 하잖아요. 남편이랑 두 아들에게 선언했죠. 나도 우리 부엉이들이랑 세상 빛 좀 보련다, 하고. 그리고는 집 화장실 안쪽에 박스째로 싸놓았던 부엉이들을 모두 풀어놓은 겁니다.”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둘째 아들이 작지만 근사하게 꾸며준 부엉이 박물관엔 별의별 부엉이들이 다 모여있다. 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 온 돌조각 부엉이부터 미국의 유명한 작가가 쓰던 부엉이 돋보기, 부엉이 울음소리를 내는 스페인 피리까지. 배낭여행 갔던 큰 아들이 홈 스테이 하던 집 할머니로부터 선물받은 부엉이 그림도 있고, 캐나다 인디언 추장이 그린 부엉이 그림도 걸려 있다.

“아이들이 제일 좋아해요. 유리창으로 빠꼼히 쳐다보다가 들어와서는 이것저것 구경하다, ‘아줌마 이거 가지면 안돼요?’ 하고 물어요. 작가 서영은씨도 들렀다가 한참을 웃다 갔어요. 저기 칠레산 거대한 부엉이 조각상 밑에 자세히 보면 콩알만한 크기의 부엉이 두 마리가 있거든요.” 지혜의 동물 부엉이의 생태를 비롯해 수집품에 얽힌 사연을 관람객들에게 들려줄 때가 제일 신난다는 ‘부엉이 아줌마’. 박물관까지 오려면 하루 품 팔아야 하지만 그만큼 재미와 보람이 있을 거라며 자신만만한 그는, “부엉이에게 배울 게 많으니 아이들 데리고 많이들 오시라”며 활짝 웃었다. 관람료(찻값 포함) 5000원. (02)3210-2902

(김윤덕기자 sion@chosun.com )


[건강] 부엉이박물관 주변 맛집  (2003.06.24)

  


제아무리 재미난 박물관 구경도 식후경. 다행히도 부엉이박물관이 자리한 서울 삼청동엔 아이 손잡고 가볼 만한 맛집들이 여럿 있다.

우선 삼청동 올라오는 마을버스 종점에 자리한 ‘고향보리밥’(02-720-9715)은 비빔용 야채가 담긴 놋그릇에 푸짐하게 덜어주는 꽁보리밥과 기장 좁쌀밥을 비벼 먹는 맛이 일품. ‘다락정’(02-725-1697)은 깔끔한 김치를 얹어 먹는 된장·만두전골로 소문난 집이다.

조금 비싸지만 아이에게 이색요리를 맛보여주고 싶다면 ‘콩두’(02-722-0272)로 가자. 콩을 볶아 끓인 물에서부터 콩과 숯가루로 만든 빵, 콩소스를 얹은 스테이크까지 온통 콩으로 만든 퓨전요리를 선보인다. ‘눈나무집’(02-739-6742)도 재미있다. 삶은 계란·참기름·깨소금·김 등으로 양념한 이북식 물김치에 밥이나 국수를 시원하게 말아 먹을 수 있다.

가볍게 차나 한잔 하고 싶다면 ‘서울에서 둘째로 잘하는 집’(02-734-5302)이 괜찮다. 녹각대보탕 같은 전통차를 마셔도 좋고, 아이에겐 가벼운 식사를 대신할 단팥죽도 별미다. 더 아래쪽으로 내려오면 콩두와 같은 건물에 요리연구가 한영용씨가 운영하는 ‘한상’(02-720-9500)이 있다. 정성스레 내놓는 차와 한과가 맛있고 분위기도 운치 있다.

박물관에선 한참을 걸어내려가야 하지만 아트선재센터 1층에 자리한 ‘달’(02-736-4627)도 들러볼 만하다. 인도의 전통카레를 맛볼 수 있다. 인도식 화덕 ‘탄두리’에 구워낸 닭 양념구이 치킨 티카와 각종 카레에 밥 대신 인도빵 난을 곁들이면 색다르다.

오가며 구경하게 되는 자그마한 한옥집들, 좁다란 골목 풍경은 덤으로 얻는 즐거움이다.

(김윤덕기자)






[보도자료] 소년한국일보 - 만나고 싶었습니다~*
[보도자료] 한국일보 - 이색박물관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