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wl(2003-06-18 20:45:16, Hit : 5704, Vote : 1565
 hankyoreh_k.gif (2.5 KB), Download : 75
 han.jpg (23.3 KB), Download : 79
 [보도자료] 한겨레신문~*





50대주부가 '부엉이 박물관' 열어


50대 가정주부가 부엉이를 주제로 한 공예품 박물관을 열었다. 주인공 배명희(50)씨는

평소 `부엉이에 미쳤다’는 주변의 평가를 받을 정도로 부엉이에 관해 일가견을 갖고 있는 `부엉이 박사'.

배씨는 15일 서울 종로구 삼청공원 맞은 편에 자신이 그동안 수집해오던 부엉이관련 물품을 전시한

`부엉이 박물관'을 개관했다.

그가 부엉이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중학교 수학여행 때 우연히 부엉이 목조공예품의 앙증맞은 모습과

커다란 눈에 매력을 느낀 뒤부터다. 배씨는 이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 전통공예품 시장과 바자회 등

전국 방방곳곳과 중국·일본·인도네시아·러시아·짐바브웨 등 80여개국 해외원정까지 감행하며 부엉이

공예품 수집에 몰두해왔다. 도자기와 그림, 병풍은 물론, 부엉이 그림이 있는 돋보기, 우표, 전화카드,

젓가락, 넥타이, 라이터와 심지어 부엉이 문양의 소인과 과자봉지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종류의

부엉이 공예품은 무려 2천여점에 이른다.

배씨는 “부엉이는 재물운과 관련이 있고 `미네르바의부엉이’처럼 지혜를 상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한국일보 - 이색박물관들~*
[보도자료] 대한매일신문~*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